班级文章
  • 나 4-2-20 김아준
  • 作者: 金雅俊时间: 2020/6/21 21:28:33分类: ►学生作品◄
  •     선생님은 자주 이렇게 말합니다.세상에서 영원히 똑같이 생긴 나뭇잎이 없습니다. 나는 이 말을 엄청 좋아합니다. 맞습니다. 나는 바로 나 였습니다. 세상에 유밀무이한 나 였습니다. 

            나는 총명하고 부지런한 남자에 였습니다. 나는 매일마다 집에서 젖먹던 힘을 내서 열심히 공부합니다. 나는 매일마다 선생님의 내여준 숙제를 제때에 완성하고 받입니다. 그리고 나머지 시간이 있으면 랑비하지도 않고 시험지를 합니다. 한가지 일이 인상이 제일 깊습니다. 바로 어느날 내가 어려운 수학문제를 만났습니다. 내가 몇시간 동안 머리를 짜서 생각해보고 마지막에 이 문제를 풀게 되었습니다. 그 순간 나는 너무 기뻐서 풍선처럼 하늘에서 둥둥 떠있는 것 같았습니다. 그 후부터 나는 어려운 문제를 만나면 도망가지 않고 끝까지 따져보는 정신이 있게 되었습니다.

         "나는 할수 있다! " 

         매번마다 곤난을 부딪쳤을 때 나의 가슴속에는 이런 목소리가 들립니다. 나는 바로 나 였습니다. 다름 사람과 달이 특별하고 노력하는 남자애 였습니다.

  • 阅读全文(11) | 回复(1)
回复加载中,请稍候...
发表回复
隐藏(仅管理员和作者可见)